[저작권 한국일보]25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제주관광서비스노조가 기자회견을 열고 관광산업 노동자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김영헌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제주관광업체 종사자들이 휴직 및 실직 등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다.

제주관광서비스노조는 25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 사태로 도내 관광서비스노동자들은 하루아침에 부당해고에 내몰리고 생활임금이 삭감당하고 있다”며 “원희룡 제주지사는 고용불안과 생계위협에 내몰린 제주관광산업 노동자 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기업주들은 교묘하게 법을 어기며 노동자들을 해고하거나 노동법을 깡그리 무시한 채 무급휴직, 연차사용 강요 등으로 생존권 위기 상황을 초래하고 있다”며 “하지만 제주도민을 책임져야 할 도지사는 확진자 숫자 뒤에 숨어서 도민과 노동자들에게 가해지는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거리로 내몰리고 생계위협에 처한 관광산업 노동자들의 위기를 해결하고 지원할 수 있는 직접적, 실질적 지원대책을 마련하라”며 “불법과 탈법이 횡행하며 멍들고 있는 제주 관광산업에 법과 정의와 인권이 보장되도록 실태조사를 즉각 시행하고 행정수단을 동원해 도민을 보호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제주고용노동청은 불법과 탈법이 자행되는 노동현장에 대해 즉각적인 지도감독의 임무를 실행해야 한다”면서 “공공연한 관광산업 노동자들에 대한 불법적인 정리해고, 강제로 진행되는 무급휴직과 연차 사용 강요행위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