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 3사가 25일 출시한 휴대폰 번호로 로그인하기 서비스 이용 화면. 통신3사 제공

앞으로 일일이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거나 헷갈리는 로그인 정보를 외울 필요 없이 본인의 휴대폰 번호 하나만으로 다양한 인터넷 사이트에서 접속할 할 수 있게 된다. 이동통신사에서 번호만 활용해도 본인인증과 더불어 계정정보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보안 시스템이 강화된 간편 로그인 서비스를 내놨기 때문이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25일부터 기존 3사의 보인인증 스마트폰용 응용 소프트웨어(앱) ‘패스(PASS)’를 통해 휴대폰 번호로 로그인이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패스 앱은 통신 3사의 공동 전자 인증 서비스로, 본인인증이 필요할 때마다 이름과 휴대폰 번호, 가입 통신사 등을 입력한 뒤 인증문자를 전송 받고 문자 속 특정 숫자 등을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6자리 번호나 생체인증으로 간소화시킨 서비스다. 이 서비스에 ‘휴대폰 번호 로그인’ 기능을 추가한 것이다.

이용 방법도 간단하다. 패스 앱과 제휴된 사이트에선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할 필요 없이 휴대폰 번호 로그인을 선택하면 자동으로 패스 앱이 실행되면서 휴대폰 번호까지 뜬다. 이 화면에서 본인이 패스 앱에 미리 등록해둔 지문이나 홍채로 생체인증을 하거나 설정해 둔 6자리 번호 중 한가지를 골라 인증하면 로그인이 된다.

최근 많은 온라인 서비스가 제공하고 있는 ‘소셜 미디어 계정으로 로그인’과 비슷해 보이지만 보다 철저한 보안 시스템 아래 작동한다는 게 통신사측 설명이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하기 등을 선택하면 추가 인증이 없어 다른 사람이 로그인을 해도 차단하기 어렵지만 패스 앱에선 인증 과정에 여러 단계의 보안 절차를 거치게 된다는 것이다. KT 관계자는 “통신사가 가지고 있는 단말기 식별번호, 명의자 정보와 교차해 현재 로그인을 시도하는 사람이 실제 그 사람이 맞는지 확인하기 때문에 정보 유출 가능성이 낮다”고 설명했다.

통신 3사는 향후 최대한 많은 제휴사를 확보해 고객들이 다양한 서비스에서 휴대폰 번호로 로그인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