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흥군청 전경.

전남 고흥군이 지역 명문학교 육성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군은 교육발전 5개년 종합계획을 세우고 올해부터 교육경비를 대폭 확대 지원한다. 지원 대상을 학생, 교사, 학교로 세분화해 6개의 중점과제와 50개의 단위사업에 5년간 총 174억여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도내 처음으로 관내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전체 학생에게 입학 축하금(30만원)과 귀향인 자녀 어울림 장학금(30만원)을 지급한 데 이어 올해는 교사 처우 개선을 위해 담임교사 수당(월 10만원)을 신설했다.

학생 중심 교육 확대를 위해 성적우수, 다자녀, 다문화, 귀향인 자녀 등 8개 분야에 장학금 3억7,000만원을 지원하고 관내 고교 입학 축하금, 창의적 체험활동 지원, 특성화고 취업대비 프로그램 등 중ㆍ고등학생 진로ㆍ진학 기회 확대 사업에 3억1,000만원을 책정했다.

심화 멘토링 및 방과후 학습, 학생 영어ㆍ한국사 경시대회, 중ㆍ고생 주요 과목 아카데미, 고등학생 인터넷 수능강의 수강료 지원 등에 10억3,000만원을, 중학생 국제교류, 고등학생 국외체험, 역사문화 탐방 지원에 1억원을 편성했다.

이 밖에도 중ㆍ고교 신입생 교복비, 학생 기숙사비, 농산어촌 작은학교 살리기 등 교육복지 지원 8억5,000만원을 지원하는 등 31개 사업에 26억7,000만원을 집중 투자한다. 교사 처우 개선과 우수교사 양성을 위해 담임교사 수당, 교직원 국외체험 등 6개 사업을 신설해 1억1,000만원을 지원한다.

고흥 역사탐방을 통한 인성교육, 청소년 상담 복지센터 운영, 우수 대학생 배출 인센티브 등 학교 지원 사업에 6,100만원을 지급하고, 인센티브 지급액은 학교 자체 장학사업 추진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