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장의사업체 이지컴즈 박형진 대표
지난해 12월부터 박사방 모니터링 시작, 욕설ㆍ일베 용어 사용포착도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 영상을 제작ㆍ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용의주도한데다 텔레그램 안에서 자신을 신처럼 여기는 등 자부심이 강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의뢰를 받고 인터넷 상 영상과 사진 등을 삭제해주는 디지털 장의사업체 이지컴즈의 박형진 대표는 2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조주빈과 직접 접촉한 경험담을 밝혔다.

박 대표는 지난해 12월 여고생 2명의 의뢰를 받고 박사방 모니터링을 시작했다. 그는 서울경찰청으로부터 협조 요청을 받아 구매자, 피해자, 광고의뢰자 등으로 가장하고 수 차례 조씨와 접촉을 시도했다.

박 대표는 조씨에 대해 “의심이 많고, 성격이 급했다”며 “입금을 하지 않으면 대화를 5분 이상 하기 힘들었던 데다 용의주도했다”고 말했다. 조씨는 구매자로 가장한 박 대표에게 단계별로 20만원, 50만원, 150만원을 제시했으며, 가상화폐 대행업체를 소개해주면서 입금을 독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표는 또 “조씨와 대화해보니 그는 자신이 텔레그램 안에서 독보적이고 신 같은 존재라고 생각하더라”며 “자부심이 많은 것 같았다”고도 말했다. 그는 이어 “이름을 알고 있는 피해자를 가장해 접근했더니 갑자기 피해자의 피해사진을 보내서 당황했다”며 “조씨가 전화를 하기에 안 받았더니 사기치지 말라고 욕설을 하더라”고 전했다.

박 대표는 박사방 외에도 텔레그램에 유사한 대화방이 다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8,000여명이 참여했던 대화방 ‘와치맨’은 (운영자가) 기존에 있던 ‘고담방’보다 더 많은 인원을 끌어 모아보겠다고 시작한 것”이라며 “박사가 잡힌 후 이런 대화방이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아직도 남아있는 곳들이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