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과 비례대표 공천 선 넘은 논의 없어”
낮은 정당 지지율 지적에 “야구도 9회말 투아웃부터”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5일 김무성 의원의 호남 공천이 불발된 것과 관련해 “국민들이 납득하기 쉽지 않은 영역(출마)이라는 이야기가 적지 않았다”며 “일회용으로 쓰고 말고 이런 배치는 적절한 배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관훈클럽 초청으로 열린 토론회에서 전날 김 의원 호남 공천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김 대표가 당내 경쟁자라서 황 대표가 호남 출마를 반대했다는 이야기가 있다’는 질문에 대해 “억측은 가급적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 개입 논란과 관련해 “과도하거나 선을 넘는 논의는 없었다”며 “자매정당간 할 수 있는 합리적 수준의 논의”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결국 한국당 공천 명단에 황 대표의 뜻이 반영돼 친황(친황교안) 체제를 다진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데 대해서는 “우리 당에 계파는 없고, 친황은 더더욱 없다"며 "앞으로도 친황을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더불어민주당에 비해 정당 지지율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야구는 9회말 투아웃부터라는 말이 있다”며 “뜻을 정하지 못한 국민이 많은데 이런 분들이 문재인 정권 심판이란 큰 어젠다에 함께 한다면 득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