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조지아공장에서 생산한 텔루라이드.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미국 조지아공장의 차량 생산 중단(셧다운)을 다음달 10일까지 연장한다고 25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공급망 문제로 발생하는 현지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앞서 기아차는 조지아공장에 엔진을 공급하는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이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가동을 중단하자 19일부터 셧다운에 들어갔다. 조지아공장은 K5 쏘렌토 텔루라이드 등을 생산하며 지난해 27만4,000대 차량을 공급했다.

기아차는 셧다운 기간 공장 전체에 대한 방역ㆍ소독을 실시하며, 당초 다음달 6~10일로 계획한 생산라인 교체(신형 K5 생산설비)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가동 중단 기간 후 주말을 보낸 뒤 다음달 13일부터 생산을 재개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등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미국 연방ㆍ지방ㆍ주 당국이 정한 지침을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