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딱 한 마디, 그리고 꾹 다문 입… 조주빈 얼굴 공개 현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딱 한 마디, 그리고 꾹 다문 입… 조주빈 얼굴 공개 현장

입력
2020.03.25 09:01
0 0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텔레그램 성착취 범죄 ‘N번방 사건’ 피의자 조주빈(25)이 25일 처음으로 마스크를 벗은 채 취재진 앞에 얼굴을 드러내고 한 말입니다.

전과 달리 마스크를 쓰지 않은 조씨는 시종일관 담담한 표정으로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그러나 이후 쏟아지는 질문에도 조씨는 입을 꾹 다문 채 허공만 응시했습니다.

이날 현장에서 특히 여성 취재진들이 강한 어조로 “죄책감이 들지 않나”, “혐의를 인정하냐” 등의 질문을 집요하게 던졌지만, 조씨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검찰 호송차로 이동했습니다.

조씨는 미성년자를 포함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제작한 뒤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N번방 사건에서 박사방을 운영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날 조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는데요. 전날 서울경찰청 신상공개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조씨의 얼굴과 실명, 나이 등이 공개됐습니다. 연쇄 살인 등 강력범죄가 아닌 성범죄 피의자 얼굴이 공개된 건 처음입니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고영권기자

김용식ㆍ한설이 PD yskit@hankookilbo.com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