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엔-메디통, 메디컬 네트워킹의 ‘이너서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유엔-메디통, 메디컬 네트워킹의 ‘이너서클’

입력
2020.03.31 06:15
0 0

이유엔(e-UN)은 국내 각급 병원 운영에 특화된 그룹웨어인 ‘메디통(meditong)’과 250여개 의료기관의 평가인증 컨설팅 노하우를 집대성한 병원 환자안전 및 감염관리 시스템인 ‘큐피스(QPIS)’를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지난 12일 WHO가 코로나19(COVID-19)의 팬데믹을 선언한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감염관리 주체인 병원들은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일사분란한 대응 시스템이 강조되고 있다. 현재 이유엔의 360여개 고객 병원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되는 메디통과 큐피스를 통해 강력한 네트워킹의 이너써클(Inner Circle)로 진입했다.

실제로 이유엔은 코로나-19 발생 직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심평원, 대한병원협회, 대한감염학회, 간호사협회, 요양병원협회에서 생성되는 관련 주요 정보들을 통합해 실시간 회원 병원들에게 공유하고 커뮤니케이션의 통로 역할을 수행했다.

이유엔은 메디통과 큐피스를 기반으로 국내 9만 5000여개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고객을 확대하는 한편 향후 각급 정부기관, 의료산업, 의료 서비스 수요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소통할 수 있는 메디컬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간다는 포부를 밝혔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