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대기업도 유동성 문제 겪어, 다만 국민이 납득할 노력 있어야”
이주열(왼쪽) 한국은행 총재와 은성수(오른쪽) 금융위원장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도산 위기에 몰린 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 보증ㆍ대출 자금 규모를 일주일 만에 두 배로 대폭 늘렸다. 총 58조원을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 등 ‘약한 고리’에 우선 투입하되, 필요할 경우 자구노력을 전제로 대기업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24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9일 1차 비상경제회의 때 밝힌 29조2,000억원에 더해 29조1,000억원을 추가로 조성, 모두 58조3,000억원을 기업과 자영업자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2차로 추가 조성되는 29조원의 재원은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이 마련한다.

중소ㆍ중견기업 중심의 기업부문 지원에는 모두 21조2,000억원이 투입된다. 정부 지원을 받은 자금은 △매출감소 등에 따른 긴급 경영안정 △원자재 수급불안 등 해소 △단기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한 운전자금 등으로 사용될 수 있다. 금융당국은 기업들이 받고 있는 기존의 대출한도 외에도 한도를 추가로 늘리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경기위축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곳이면 모두 해당된다. 금융위는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타격이 모든 경제주체에 미치고 있는 만큼 대기업도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업 유형별 지원방안. 금융위원회 제공

다만 정부는 “대기업이 지원을 받으려면 자구노력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기를 빌미로 무작정 퍼주기는 없다는 뜻이다. 금융위는 자금난에 빠진 대기업의 경우 회사채 발행 등을 통해 시장에서 우선 자금을 조달하되, 여의치 않으면 정책금융의 도움을 받는 방안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채권안정펀드나 채권담보부증권(P-CBO) 발행 지원을 준비하고 있다. 그래도 안 되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이 대출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대기업도 일시적인 유동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지만, 대출금에서 10%는 상환하고 나머지 금액의 만기를 연장 받는다든지 국민이 납득할만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신용도가 떨어지는 중소ㆍ중견기업에 대한 보증도 확대하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과 수출입은행이 7조9,0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약속한 상태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