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대 KBL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제25기 제5차 이사회에 참석해 개의를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남자프로농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즌을 조기에 마쳤다. 앞서 여자프로농구, 프로배구에 이어 남자프로농구까지 문을 닫으면서 겨울 프로스포츠는 모두 종료됐다.

한국농구연맹(KBL)은 24일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영향으로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잔여 경기와 플레이오프까지 일정을 취소하기로 했다.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가 시즌을 정상적으로 마치지 못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순위는 정규리그가 중단된 2월 29일까지 28승15패로 공동 선두를 달린 서울 SK와 원주 DB가 그대로 공동 1위로 정규리그를 마치는 것으로 결정됐다. 시즌 조기 종료 결정에 따라 2020년 신인 드래프트 추첨 순위의 경우 정규리그 7∼10위는 각 16%, 5위와 6위는 각 12%씩 1순위 추첨 확률을 갖는다. 3위와 4위는 각 5%, 공동 1위 두 팀은 각 1%씩 갖기로 했다.

KBL은 또한 정규경기와 플레이오프 우승 상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각 구단 협력업체 종사자 지원금으로 사용한다. 시즌 정상 종료일을 고려해 심판, 경기원, 판독관, 분석관을 대상으로도 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다.

정규경기 시상식은 개최하지 않고 해당 부분에 대한 시상은 별도로 진행한다. 이인식 KBL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상황에도 프로농구 재개를 기다려준 팬들에게 시즌 조기 종료 결정을 알려드리는 것에 진심으로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며 “보다 성숙한 자세로 2020~21시즌 개막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