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광석 우리은행장. 우리은행 제공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24일 52대 은행장으로 취임했다. 권 행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 본점에서 열린 주주총회를 통해 공식 취임한 뒤 업무에 돌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취임식은 생략했다.

권 행장은 “지금 우리은행은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코로나19가 촉발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며 “이른 시일 안에 조직을 안정시키고 앞으로의 변화와 위험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취임 일성을 밝혔다.

또 코로나19 관련 대고객 지원 현황을 점검하며 “실적이나 핵심성과지표(KPI)보다는 당장 생업에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고객들이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올해 3대 경영방침으로는 △고객신뢰 회복 △조직안정 △영업문화 혁신을 꼽았다. 그는 자신의 좌우명인 ‘자중자애(自重自愛)’를 언급하며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 스스로 동료와 은행을 아끼고 신뢰하며 진심으로 고객을 위하고 사랑하자”고 당부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