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ㆍSK텔레콤, 모바일 콘텐츠 개발… ‘증강현실’로 추가 정보까지 가상 구현
문화재청이 SK텔레콤과 손잡고 개발해 최근 시범 운영에 착수한 증강현실(AR) 활용 모바일 콘텐츠 'AR 덕수궁'의 'AR 포토존' 코너. 문화재청 제공

현장에 가지 않고도 덕수궁 궐내 구석구석의 실제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게 해주는 어플리케이션이 개발됐다. 사진 1만장이 동원된 데다 증강현실(AR) 기술이 활용돼 3차원(3D) 풍경 위에 현실에는 없는 가상 정보까지 추가로 구현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SK텔레콤과 손잡고 모바일 콘텐츠인 ‘AR 덕수궁’을 제작해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서울 정동에 있는 덕수궁은 조선시대 고종의 거처로 이용된 궁궐이다.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점프 AR’에 메뉴로 포함된 ‘AR 덕수궁’은 △AR 지도 △ AR 포토존 △AR 전생 찍기 등 3가지 코너로 구성된다.

AR 지도를 선택하면 덕수궁 내 건물 12개와 6만1,200여㎡에 이르는 궁궐 공간을 실감나게 볼 수 있다. 실제 공간처럼 재현하는 데 드론으로 찍은 항공 사진 2,000여장과 건물과 공간 곳곳을 담은 그라운드 사진 7,500여장이 사용됐다는 게 SK텔레콤 측 설명이다. 공간을 상하, 좌우로 움직이며 돌려보거나 원근으로 시점을 바꿔가며 볼 수도 있다. 전각에 대한 설명, 편의시설 위치, 유모차와 휠체어가 쉽게 다닐 수 있는 경로 등 다양한 정보는 AR로 제공된다.

AR 포토존은 덕수궁을 직접 찾아가 사용하는 코너다. 대한문, 중화전, 석어당, 석조전 등 덕수궁의 대표적 전각 4곳을 방문해 콘텐츠를 실행하면 전통의상을 입은 개와 판다, 고양이, 알파카 등 가상 동물이 화면에 나타난다.

AR 전생 찍기는 조선시대 왕과 왕비, 대감, 수문장으로 변한 자신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게 해주는 기능이다. 가체를 머리에 쓰고 한복을 입은 모습을 저장하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지인들과 공유할 수 있다.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AR 덕수궁은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흥미로운 콘텐츠가 될 수 있다”며 “지금은 안드로이드용 스마트폰으로만 사용 가능하지만 아이폰에서도 볼 수 있게 업데이트 하고 영문 콘텐츠도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