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서울시 중구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서 열린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 사전 미팅에서 KT AI/빅데이터 서비스담당 변형균 상무가 발표하고 있다. KT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양상을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로 예측하는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정부와 민간기업, 연구기관들이 뭉쳤다.

K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력해 다양한 연구기관들과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를 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 얼라이언스에는 서울대를 포함해 건국대, 한양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등 6개 기관이 공동 참여한다.

우선 KT는 연구기관에 KT가 보유하고 있는 유동인구 데이터를 제공한다. 통신 가입자들이 전국 기지국과 통신하며 수집되는 위치정보 기반이다. 이 데이터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수리 모델링 등을 접목해 코로나19 국내 유입과 지역 내 확산을 예측하는 것이 이번 연구의 주요 목적이다.

본격적인 연구에 앞서 지난 18일에는 얼라이언스 사전 미팅이 있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에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들이 무엇인지 살펴보고 연구 성과 공유 기준 및 방법 등 운영 방식을 논의했다.

확산 예측을 위해 다양한 데이터가 분석 대상이 되는 만큼 연구는 과기정통부가 운영 중인 ‘데이터 안심구역’에서 철저한 보안 관리 하에 이뤄질 예정이다. 데이터 안심구역은 미개방 데이터를 사전에 승인된 연구목적으로만 제한된 구역 내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한 공간이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 사업본부장 상무는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의 연구 결과가 범국가적인 위기인 코로나19 대응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유행 전염병으로부터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