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 반발했으나 불출마 최종 확정 
미래통합당 김규환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규환 미래통합당 의원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대구 동구을에 통합당 공천을 신청했지만 배제돼 무소속 출마 가능성이 거론됐으나 불출마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김 의원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김 의원은 “억울하고 비통하다”면서도 “통합당이 집권해야 나라가 산다는 마음으로 신념을 접고 당을 위해 선봉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례대표인 김 의원은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지난 6일 당 공천관리위원회 결정으로 컷오프(공천 배제)됐다. 대구 동구을은 지난 19일 경선을 통해 유승민계인 강대식 전 대구 동구청장의 공천이 확정됐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이 공관위에 재심을 청구해 무소속 출마 가능성이 점쳐졌으나 불출마를 최종 결정한 것이다.

김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옛 새누리당 비례대표 6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어려운 가정환경과 초등학교 졸업이란 한계를 딛고 초정밀 기술분야 국가품질명장 1호로 지정돼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김 의원은 “경선에서 조차 배제된 명확한 이유를 듣지 못했지만 선공후사의 마음으로 보수 대통합을 바란다”며 “당이 집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