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경기 분당 자동차 경매장에서 현대글로비스 직원들이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클라우드 경매 시스템 '오토벨 스마트옥션'을 시현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제공

현대글로비스가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한 중고차 비대면 디지털 경매 시스템을 출시했다.

현대글로비스는 24일 중고차 매매업체 전용 신규 디지털 경매 시스템 ‘오토벨 스마트옥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오토벨 스마트옥션은 현대글로비스가 경기 분당(화요일)ㆍ시화(금요일), 경남 양산(목요일) 등 3곳의 경매장에서 매주 진행되는 경매 정보를 클라우드 서비스로 통합해 제공하는 일종의 디지털 경매 시스템이다.

현대글로비스에 등록된 1,900여개 중고차 매매업체는 PCㆍ모바일로 이 시스템에 접촉, 경매장 3곳에 출품된 중고차 세부 정보 등을 살펴보며 실시간으로 원격 입찰 가능하다. 또 정산ㆍ탁송 신청 등도 온라인 처리할 수 있다.

시스템은 출품 차량의 연식, 배기량, 성능점검 등급 등 정보와 부위별 사고 이력을 3D 증강현실(AR) 형태로 제공하며 실내도 360도 이미지로 구현, 온라인에서도 차량 상태를 보다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오토벨 스마트옥션을 사용하면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을 줄이는 반면 경매에는 더 많은 매매 업체가 참여할 수 있어 차주에게도 이익이 된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