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켈 아르테타 감독. 로이터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였던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38ㆍ스페인) 감독이 회복된 몸 상태를 알렸다.

아르테타 감독은 22일(현지시간) 스페인 라 섹스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제 몸 상태가 무척 좋다. 다 나았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아르테타 감독은 이달 12일 EPL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로 발표된 바 있다. 그는 “3∼4일 정도가 지나니 에너지가 조금씩 생기며 상태가 나아지더라. 증상도 점차 사라졌다”며 회복 기간을 돌아봤다.

아스널 구단은 애초 선수들이 아르테타 감독의 확진에 따른 자가격리 기간을 보내고 24일 훈련에 복귀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한 현 상황에서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자택에 머물며 훈련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르테타 감독에 이어 코로나19 확진자로 발표됐던 첼시의 공격수 캘럼 허드슨-오도이(20ㆍ영국)도 회복했다. 첼시 구단은 홈페이지에 “허드슨-오도이가 이제 괜찮아졌다. 코로나19 검사 양성 반응 이후 필요한 자가격리 기간을 보내고 평소의 모습으로 돌아왔다”면서 “그가 동료들처럼 집에서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EPL은 아르테타 감독과 허드슨-오도이의 확진 발표 이후 13일 전면 중단을 선언했고, 아직 재개되지 않았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