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한 트레이더가 증시 상황판을 바라보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미 뉴욕 증시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의 무제한 양적완화에도 하락 마감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이 추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책이 상원에서 제동이 걸린 영향이란 분석이다.

23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20일) 대비 582.05포인트(3.04%) 하락한 1만8,591.93에 장을 마쳤다. 이는 2016년 11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67.52포인트(2.93%) 떨어진 2,237.40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도 18.85포인트(0.27%) 하락한 6,860.67에 장을 마감했다.

경기부양책이 난관에 부딪히며 증시에 영향을 줬다. 미국 상원은 이날 2조달러(약 2,546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책에 대한 두 번째 절차 투표를 진행했는데, 찬성 49표에 반대 46표로 부결됐다. 절차투표는 법안에 대한 투표 진행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로, 찬성 60표 이상이 필요하다. 민주당은 공화당의 초안이 의료기관과 노동자에게 충분하지 못하고, 기업 지원에만 치우쳤다고 비판했다.

연준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무제한 양적완화에 들어갔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23일 시장기능을 지원하기 위해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필요한 만큼 매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준은 29일까지 국채 3,750억달러(약 477조3,750억원)와 MBS 2,500억달러(약 318조2,500억원)를 사들일 예정이다. 연준은 또한 회사채 시장을 중심으로 기업과 가계 신용을 지원하는 대책도 이날 함께 내놓았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