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에게 다카사키영화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안긴 일본 영화 '블루 아워'. 오드 제공

배우 심은경이 일본에서 또 최우수여우주연상을 받았다.

23일 국내 영화수입사 오드에 따르면 심은경은 지난 22일 일본 군마현에서 열린 제34회 다카사키영화제에서 일본 영화 ‘블루 아워’(감독 하코다 유코)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가호와 함께 공동 수상했다. 심은경은 지난 6일 제43회 일본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신문기자’로 한국 배우 최초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심은경은 다카사키영화제 수상 후 “(영화 속 배역) 기요우라는 스스로 아이디어를 내 가며 감독님과 함께 만들어 낸 캐릭터이기 때문에 매우 애착이 갔다.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가호와 함께 이 자리에 서 있다는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블루 아워’는 일상에 지친 서른 살 스나다(가호)가 할머니의 병문안을 위해 친구 기요우라와 함께 고향으로 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심사위원들은 두 배우의 수상을 발표하며 “이야기를 잡아주는 중요한 역할을 확실한 연기력과 표현력을 보여 주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블루 아워’는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wender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