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예비후보. 본인 제공

주호영 대구 수성갑 선거구 예비후보는 23일 “다가올 21대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독재 사회주의 노선을 청산하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선택하는 국가노선을 결정하는 싸움”이라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시사프로에 출연해 “문재인 정권이 잘한 것을 찾아보기 어렵다”며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소득 주도 성장, 친중 외교 등이 국민의 동의 없이 이루어졌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선거를 “대한민국의 노선싸움”이라고 규정하며 “김부겸 의원이 문재인 정권의 상징적인 인물이기 때문에 반드시 꺾어달라는 것이 수성구민의 민심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희 당에서는 김부겸 의원과 같은 4선에 장관을 거친 저를 보내야겠다는 전략적 판단을 한 것”이라며 통합당의 공천 배경을 설명했다.

진행자가 드라이브 스루 검사 방식은 다른 나라도 극찬하고 있다고 질문하자 “영남대학병원에서 먼저 한 것이지 정부가 주도한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중국과 가장 친한 북한과 러시아도 (중국인 입국을) 완전 차단했다”며 중국에 대한 저자세를 거듭 비판했다.

대구=김정모 기자 gj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