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ㆍ15 총선 줌인] 
 불출마 5선 정병국 의원 등 청년 후보 멘토로 노하우 전수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후원회장인 김사열(왼쪽 사진 오른쪽) 경북대 생명과학부교수. 연합뉴스

4ㆍ15총선 레이스가 본격화하면서 국회의원 후보들의 후원회장 영입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거물형 후원회장’을 통해 인지도를 높이려는 후보들이 있는가 하면, 취약한 지역 지지기반을 다지기 위해 중앙 정치 무대엔 알려지지 않은 ‘지역형 후원회장’을 고르기도 한다.

미래통합당의 서울 송파갑 후보인 김웅 전 부장검사의 선택은 의외였다. 한나라당(통합당 전신) 시절 송파갑 당원협의회 부위원장을 지낸 남창진 전 서울시의원에 후원회장 겸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겼다. 남 전 시의원은 여의도에선 무명에 가까운 인물이다. “‘내가 이렇게 대단한 사람이다’라고 과시하기 위해 거물급 후원회장을 모시는 것보다 지역 주민에게 존경받는 분을 모시고 싶었다”는 게 김 전 검사의 말이다.

선거운동의 노하우까지 지도하는 ‘과외선생님형 후원회장’도 있다. 이번 총선에 불출마하는 통합당 정병국(5선ㆍ경기 여주시양평군) 의원이 대표적이다. 정 의원은 청년 후보들의 멘토를 자처하며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후보인 천하람 변호사, 경기 광명을 후보인 김용태 전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 등 당내 청년 정치인들의 후원회장을 맡았다. 정 의원의 ‘특별 지도’를 받고 있는 김 전 공동대표는 “정 의원이 4시간 자면 당선, 5시간 자면 낙선이라는 ‘4당5락’을 강조했다”며 “지역구에 있는 택시 차고지를 새벽 교대 시간에 찾아가라는 족집게 조언도 들었다”고 말했다.

‘간판형 후원회장’이 그래도 여전히 다수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서울 광진을)을 비롯해 20명 넘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후원회장을 맡았다. 후보들이 ‘유력 대선주자의 후광 효과’를 노린 듯하다. 이 전 총리로선 ‘이낙연계’를 만들 수 있는 기회다. 민주당 후보로 부산 북강서을에 나서는 최지은 전 세계은행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경남 양산을에 출마하는 같은 당 김두관 의원에게 후원회장을 부탁했다. 최 후보는 “김 의원이 PK에서 인지도가 높은 점을 고려했다”고 했다.

이 전 총리와 서울 종로에서 맞붙는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다른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기보다 지역 선거에 집중하는 전략을 택했다. 황 대표는 본인의 선거 후원회도 공개하지 않았다. 정갑영 전 연세대 총장을 후원회장으로 위촉해 지난달 27일 후원회 계좌를 개설했다 이달 6일 조용히 모금을 종료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서울 송파병의 김근식 경남대 교수와 서울 도봉갑 김재섭 후보, 서울 영등포갑의 문병호 전 의원 등 통합당 후보들의 후원회장을 맡아 ‘보이지 않는 손’으로 움직이고 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