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인터뷰①] ‘킹덤2’ 김혜준 ”시즌1 연기력 논란, 배우의 책임감 깨달았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HI★인터뷰①] ‘킹덤2’ 김혜준 ”시즌1 연기력 논란, 배우의 책임감 깨달았죠“

입력
2020.03.23 20:12
0 0
'킹덤2' 김혜준이 시즌1 당시 불거졌던 연기력 논란을 딛고 호평을 이끌어 낸 데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넷플릭스 제공

“당연히 성장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배우 김혜준이 ‘킹덤’ 시즌1에서 불거졌던 연기력 논란을 딛고 시즌2에서 연기력 포텐을 터트린 데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김혜준은 23일 오후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 인터뷰에서 지난 13일 전 세계 동시 공개된 새 시즌을 향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대해 “설레고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그는 ‘킹덤’ 시리즈에서 혜원 조씨 가문의 장녀로 태어나 어린 나이에 50대의 왕과 결혼해야 했던 중전 역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김혜준을 향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처음부터 뜨거웠던 것은 아니었다. 앞서 시즌1이 공개됐을 당시 김혜준은 시청자들로부터 ‘연기가 다소 어색하다’는 지적을 받았고, 이는 뜻밖의 연기력 논란으로 이어졌던 바 있다.

하지만 김혜준은 약 1년 만 새 시즌으로 돌아온 ‘킹덤2’에서 최강 빌런으로 활약하며 자신을 향한 연기력 논란을 말끔하게 씻어냈다. 특히 시즌2 후반부 “하찮던 계집이 모두 가질 것”이라는 중전의 대사는 그야말로 김혜준의 연기력 포텐이 터진 ‘한 방’이었다.

그는 앞서 불거졌던 연기력 논란 속 새 시즌에 임해야 했던 부담감에 대한 질문에 “부담감이 없었다는 건 말도 안 되는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부담감도 있었고 겁도 많이 났는데 함께 하시는 선배님, 감독님, 작가님께서 응원도 많이 해주시고 도움도 주셔서 상처 받았던 마음을 빨리 다잡을 수 있었어요. 앞서 시즌1에서는 미숙했던 중전의 모습이었다면, 시즌2에서는 캐릭터 자체가 야망을 드러내고 적극적인 모습으로 변하면서 과하거나 타당성이 없어 보이지 않기 위해서 톤이나 전체적인 분위기를 단단하게 잡는 데 중점을 두고 연기를 했었죠. 두 시즌 사이 출연작이었던 ‘미성년’이나 ‘변신’에서의 호평도 물론 저에게 큰 도움이 됐지만 무엇보다도 이 작품을 함께 하는 분들의 응원과 도움이 저에게 큰 도움이 됐던 것 같아요. 그래서 즐겁게 촬영을 할 수 있었어요.”

앞서 김은희 작가는 인터뷰를 통해 ‘김혜준의 연기 포텐이 터질 것을 이미 예상하고 있었다’는 믿음 담긴 이야기를 전했던 바다. 이 같은 이야기에 김혜준은 김은희 작가를 비롯해 류승룡 등에 대한 감사함을 재차 덧붙였다.

“작가님께서 저를 믿는다고 말씀해주시면서 자존감을 높여주시려 해주셨던 것 같아요. 이 믿음 때문이라도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류승룡 선배님도 가장 저와 신을 많이 마주했던 선배님이셨는데, 늘 저에게 ‘충분히 잘하고 있다’고 말씀해 주셨던 기억이 나요. 제가 너무 불안해 하니까 함께 리딩도 봐주시고 많이 챙겨주셨어요. 너무 감사하죠.”

부단한 노력과 주변의 응원 속 결국 ‘킹덤2’를 통해 자신의 진가를 인정받는 데 성공한 김혜준. “이 같은 결과가 누구보다 뿌듯할 것 같다”는 이야기에 “뿌듯하다기 보다는 당연히 성장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는 그는 ‘진짜’ 성장을 이뤄낸 모습이었다.

”이 작품은 제가 배우로서 책임감이 무엇인지 깨닫게 해 준 감사한 작품이었던 것 같아요. 그 동안은 제가 연기를 하는 것에 감사하고 즐겁다고 생각했다면 이제는 내가 출연하는 작품이고, 내가 연기를 하는 캐릭터라면 내가 그 화면과 스크린, 내 캐릭터는 내가 타당성을 드려야겠다는 책임감을 느끼게 해 준 캐릭터였거든요. 좋은 자양분이 될 것 같아요.“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는 죽은 자들이 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과, 왕권을 탐하는 조씨 일가의 탐욕과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되어버린 왕세자 창의 피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지난 13일 시즌2 총 6부작이 넷플릭스를 통해 전체 공개됐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