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출판문화협회가 지난 21일 코로나 19 환자를 위한 기증 도서 1만4,000여 권을 대구시 물품기증센터에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대한출판문화협회 제공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는 코로나19 사태로 고통 받고 있는 대구 시민들을 응원하기 위해 도서 1만 4,000여권을 기증 받아 대구시에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대구시는 이 도서들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증 환자들이 생활하는 14개 생활치료센터로 배분할 예정이다. 이번 도서 기증 이벤트엔 총 102개 출판사가 참여했다. 출협 관계자는 “1차마감까지 83개 출판사로부터 1만 3,000여권을 받았으나 추가 기증 문의가 쇄도해 1,000여권을 더 추가했다”고 전했다. 윤철호 출협 회장은 “다시 한번 출판계의 뜨거운 호응에 감사 드리며 환자분들이 정서적 안정을 취해 빨리 쾌유하시길 빈다”고 밝혔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