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23일 차관 및 비서실 인사를 발표했다.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에 내정된 오영우 문체부 기획조정실장. 문체부 제공

23일 임명된 오영우(55)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은 30년 간 문체부에 몸 담은 문화행정 전문가다. 차관 발탁 직전까지 문체부 기획조정실장으로서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정책기획과 실무를 총괄했다. 문화정책에 대한 전문성과 안정적인 업무처리 능력이 강점으로 꼽힌다. 주도면밀한 성격에 업무 추진력이 뛰어나고 원칙을 중시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전 출신으로 서울대 지리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4회(1990년)로 공직에 입문했다. 문화관광부 장관 비서관, 문화전략IT팀장, 국제체육과장, 혁신인사기획팀장, 문체부 저작권정책과장, 기획행정관리담당관, 저작권정책관, 해외문화홍보원장, 체육국장을 거쳐 지난해 2월 기획조정실장에 발탁됐다. 저작권 제도에 관한 연구로 고려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