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성규. 넷플릭스 제공

“영신은 백성을 대표하는 인물입니다. 작지만 빠르고, 처절한 액션을 선보이죠.”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시리즈의 배우 김성규가 설명한 ‘영신이 사랑받는 이유’다. 지난 1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킹덤’ 시즌2는 죽은 자들이 되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과 왕권을 탐하는 조씨 일가의 탐욕에 맞선 왕세자 창(주지훈 분)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로, 전 세계적으로 ‘K-좀비’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킹덤을 두고 미국 매체 ‘옵저버’와 ‘포브스’ 등 외신의 호평이 연일 쏟아지기도 했다.

이런 킹덤 열풍 중심에는 신 스틸러, 배우 김성규가 있다. 시즌1에서 영신은 지율헌에서 본의 아니게 생사역(‘킹덤’에 나오는 좀비)을 만드는 역병을 퍼트렸다면, 시즌2에선 왕세자를 도와 백성을 구하는 날렵한 액션을 선보인다.

23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배우 김성규는 감사의 마음부터 전했다. 그는 “주변에서도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시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바로 반응을 오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킹덤 출연 배우에 대한 애정도 가감없이 드러냈다. 그는 “모인 사람들 모두 개인적으로 성격도 정말 좋고, 밸런스도 좋았다”며 “저는 묵묵히 따라가기만 해도 팀워크가 자연스럽게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시즌1,2에서 관심사 중 하나는 영신의 과거 이야기. 하지만 영신의 사연이 아직 자세히 다뤄지진 않았다. 그는 “시즌2의 중심은 왕세자의 이야기”라며 “개인적인 연기에 대한 아쉬움은 있지만 역할에 대한 아쉬움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시즌3의 일정은 아직 확정된 바 없다. 그러나 시즌2에서 새롭게 등장한 ‘떡밥’들로 시즌3 제작에 대한 관심은 높아지고 있다. 김성규 또한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그는 “(킹덤 관련해서) 연락이 오면 바로 뛰어갈 준비가 됐다”며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는 작가님만 아시겠지만, 많이들 응원해주시고 기대해주시면 (시즌3) 갈 수 있지 않을까”라며 바람을 드러냈다.

임수빈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