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식염수 등으로 하루 1~3회 적당
알레르기 질환을 예방하려면 코 세척이 도움이 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봄철 불청객’ 알레르기성 비염ㆍ축농증 등 코질환이 기승을 부린다. 공기 중에 떠다니는 먼지ㆍ세균ㆍ바이러스를 막아내는 1차 방어선은 ‘코 점막’이다. 이물질이 들어오면 코 점막은 섬모 운동과 항균성 물질을 분비해 감염을 막도록 한다. 하지만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축농증 등으로 코 점막이 부어 오르면 코가 막히고 점막 기능도 떨어진다.

따라서 평소 코를 세척하는 등 관리하면 점막이 튼튼해져 코와 관련한 다양한 증상을 완화하고 독감 같은 감염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조석현 한양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알레르기 등으로 코질환이 심하면 약물 치료와 함께 하루 1~3회 정도 코를 씻는 것이 좋다”며 “코 세척은 콧속의 점액 청소를 도와주고, 섬모 운동을 촉진해 각종 이물질을 제거한다”고 했다. 코질환이 없다고 해도 미세먼지가 많고 건조한 날에 코 세척을 하면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했다.

코 세척은 한쪽 코에 생리식염수를 흘려 넣어 반대쪽 코로 배출하는 방식으로 하면 된다. 비강용 생리식염수를 약국에서 구입해 주사기나 코 전용 세정기로 한쪽 코에 100㏄ 정도 넣는다. 숨을 참은 채 입을 약간 벌리고 고개를 옆으로 돌려 생리식염수를 콧구멍에 넣어 다른 콧구멍으로 흘러나오게 하면 된다.

코 세척은 코막힘을 해소할 뿐만 아니라 염증 성분을 제거하는 것은 물론 약 복용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코 세척을 하기 어려운 어린이는 생리식염수 스프레이를 갖고 다니면서 자주 뿌려주면 비슷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비강분무액을 사용할 수도 있다. 코에 뿌리는 방법으로 스테로이드, 혈관수축제, 비만세포안정제, 식염수제제가 있다. 코 질환이 없는 사람은 먼지를 제거하고 건조감을 완화하는 식염수제제가 적당하다. 비염이나 감기 환자는 의사 처방에 따라 스테로이드 비강분무액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