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판티노 FIFA 회장과 안부 전화 내용 공개 
일본축구협회 홈페이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일본축구협회 다시마 고조(63) 회장이 국제축구연맹(FIFA) 지아니 인판티노 회장에게 오는 7월 개막 예정인 2020 도쿄올림픽의 정상 개최 희망을 전달했다.

일본축구협회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다시마 회장 소식 vol.1’이란 제목의 게시물을 통해 다시마 회장의 코로나19 감염 이후 근황을 전했다. 이 게시물을 통해 다시마 회장은 “많은 분께 걱정과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며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이틀이 지났는데 미열과 조금의 폐렴 증세가 있고, 18일부터 치료를 시작해 새로운 약도 투여 받았다”고 전했다.

재작년 4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다시마 고조 일본축구협회장.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그는 인판티노 FIFA 회장과 전화 통화 내용 또한 공개했다. 다시마 회장은 “인판티노 회장으로부터 병문안 메시지를 받았다”라며 “인판티노 회장이 도쿄올림픽에 대한 질문을 해 온 데 대해 ‘지금은 일정을 변경할 수 없으며 예정대로 개최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연기 등에 대한 언급은 일절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유럽축구선수권대회와 코파 아메리카 등 개최 일정이 바뀐 대회도 있지만 올림픽 축구는 23세 이하 대회여서 기술적으로 연기가 어려운 부분이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는 논리도 함께 전했다.

다시마 회장은 일본올림픽위원회(JOC) 부회장과 도쿄올림픽ㆍ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이사 직책까지 맡고 있으며, 최근 북아일랜드와 미국 등 해외 출장을 다녀온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