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가 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팜 비치 가든스에서 열린 혼다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있다. AP 연합뉴스

3월 셋째 주에 마지막으로 매겨진 남녀 골프 세계랭킹이 당분간 유지된다.

남자 골프 세계랭킹을 주관하는 오피셜 월드 골프 랭킹(OWGR)과 여자 순위를 정하는 롤렉스 월드 골프 랭킹(WWGR)은 21일(한국시간)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을 면밀히 주시한 뒤 추후 순위 변화가 생길 때까지 세계랭킹을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가장 최근 매겨진 세계랭킹은 3월 셋째 주에 매겨졌다.

두 단체의 이 같은 결정은 미국프로골프(PGA)와 유러피언투어가 5월 중순까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시 5월 중순까지 대회 개최를 보류하기로 하면서 내려졌다. 결국 5월 말 또는 6월 초에 대회가 재개된 이후에야 세계 랭킹 변화가 생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 기준에는 변화가 없을 전망이다.

국제골프연맹(IGF)은 “남자는 6월 22일, 여자는 6월 29일 랭킹을 기준으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부여한다는 현재 기준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준 날짜 세계 랭킹에 따라 상위 60명이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다. 다만 한 나라에서 남녀 각각 2명까지 출전할 수 있으며 세계 랭킹 15위 이내의 경우만 한 나라에서 4명까지 나갈 수 있다.

이 기준에 의하면 우리나라는 남자부에 현재 세계 랭킹 23위 임성재(22)와 50위 안병훈(29)이 도쿄올림픽에 나갈 수 있고 52위 강성훈(33)이 추격하는 상황이다. 또 여자부는 세계 랭킹 15위 안에 4명 이상이 들어 있기 때문에 1위 고진영(25), 3위 박성현(27), 6위 김세영(27), 10위 이정은(24)까지 올림픽 출전이 가능하다. 2016년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인비(32)는 현재 11위로 순위를 더 끌어 올려야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할 수 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