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본사.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ㆍ기아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실시해온 재택근무를 다음 주부터 중단한다.

현대ㆍ기아차는 다음 주부터 임신부와 지병이 있는 직원만 재택근무하고 일반 직원은 사무실로 출근하되 유연근무제를 확대 적용한다고 20일 밝혔다.

유연근무제는 출근시간을 오전 8∼10시에서 오전 8시∼오후 1시로 범위를 넓히고, 필수근무시간(오전 10시∼오후 4시)을 없앴다. 대신 하루 5시간 이상, 주 40시간 이상만 근무하면 되도록 했다.

단체 회식과 모여서 하는 회의는 계속 자제를 권고한다. 현대ㆍ기아차는 지난달 26일부터 임신부와 기저질환자는 재택근무를 했고 27일부터는 본사 등 서울·경기지역 직원들이 자율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현대ㆍ기아차는 부문별 협업을 강화해서 사업운영 차질을 예방하는 동시에 출퇴근 시간을 최대한 분산해서 직원 접촉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로 자동차 산업이 직격탄을 맞아 비상이 걸린 가운데 효율성을 높여야 할 상황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제조업 특성상 공장이 계속 돌아가는 데다가 장기 재택근무를 할 기반이 갖춰지지 않은 상태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