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자매정당이라 논의할 수 있다”… ‘한선교의 난’ 진압한 황교안 대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자매정당이라 논의할 수 있다”… ‘한선교의 난’ 진압한 황교안 대표

입력
2020.03.20 16:27
0 0

한선교 전 대표 사퇴로 갈등 봉합될까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여러분 잘 아시는 바와 같이 자매정당입니다. 도를 넘는 이런 것들은 없었습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0일 오전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후 취재진에 남긴 말입니다. 황 대표가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에 지나치게 개입했다는 취지의 한선교 전 대표 주장에 대해 “도를 넘은 건 없었다”며 반박했는데요.

앞서 한 전 대표는 황 대표가 미래한국당에 박진 전 의원과 박형준 전 통합신당준비위원장을 총선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해달라는 요구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똑 부러진 대답 대신 긍정도 부정도 아닌 태도를 보였습니다.

황 대표는 전날 한 전 대표가 미래한국당 대표 직을 사퇴하며 남긴 쓴소리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는데요. 황 대표는 “어려운 일을 하다 보면 여러 소회들이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들 같이 잘 아울러서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전날 한 전 대표는 사퇴 기자회견에서 “정말 잘해보려고 열심히 뛰어왔고, 비례대표 공천에 돈 공천, 밀실 공천은 원천 차단했다”며 “하지만 가소로운 자들의 행태에 막히고 말았다. 한 줌도 안 되는 권력을 가진 당 인사들이 제 작은 꿈을 막아버리고 말았다”고 토로했었죠. ‘한선교 사퇴’로 종결된 갈등은 봉합 국면으로 가게 될까요?

김용식PD yskit@hankookilbo.com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l.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