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 형태의 글 남기고 사라진 지 9시간 만에 양산 한 기도원서 발견
미래통합당 김원성 부산 북·강서을 예비후보가 19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미투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투(Me too) 의혹이 제기돼 공천이 취소된 김원성 미래통합당 최고위원(부산 북ㆍ강서을 예비후보)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긴 채 잠적했다가 무사한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20일 오전 3시 35분쯤 김 최고위원은 부산 북구 화명동 자택을 나와 택시를 타고 경남 양산 통도사 부근에서 내린 뒤 사라졌다가 이날 낮 12시 40분쯤 양산의 한 기도원에서 발견됐다. 김 최고위원의 건강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자필로 쓴 유서 형태의 글을 남기고 잠적했다.

글에서는 ‘우리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는 길은 이 길밖에 없다고 생각해 집을 나서니 용서해 주길 바란다’, ‘정치가 함께 행복한 꿈을 꾸는 거라고 당신을 설득했던 내가 참 한심하고 어리석었던 것 같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또 ‘미투인지 뭔지 모르는 내용이고 설명할 기회조차 없었으니 믿어주면 좋겠다’, ‘주위 분들에게 연락 드려 내 원통함을 풀어줬으면 좋겠다’, ‘내 주위에는 호남 친구들과 지인이 많은데 지역에 대한 편견은 전혀 없었던 사람이라고 얘기도 좀 달라’는 등의 내용도 담았다.

19일 미래통합당은 앞서 김 최고위원의 공천을 취소하고 김도읍 의원을 전략공천 했다.

미투 의혹과 호남 차별 발언 등이 투서의 방식으로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고, 김 최고위원은 “반칙과 음해이자 모략이고 배후에 김도읍 의원이 있다”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무소속 출마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이에 김도읍 국회의원 측은 허위사실 유포를 중단하지 않으면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