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지훈, 넷플릭스 제공

“안을 들여다보면 결국 우리들의 이야기입니다.”

배우 주지훈이 19일 열린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시즌2의 화상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리 모두 여러 일을 겪으면서 성장해 가지 않나. 어쩔 수 없이 닥쳐오는 일들에 대해서 행동하고. 생사역(좀비)이 나온다는 극적 특성을 빼고 보면 (현실에서) 우리가 사는 얘기랑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킹덤 시즌2는 죽은 자들이 되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과 왕권을 탐하는 조씨 일가의 탐욕에 맞선 왕세자 창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주지훈은 왕세자 이창 역을 맡아 열연했다. 주지훈은 킹덤 시즌2의 반응에 대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검색을 통해 반응들을 체크하고 있는데, 즐겁게 봐주시는 것 같아 뿌듯하다”고 밝혔다.

촬영 하면서 힘들었던 점으론 ‘더위’를 꼽았다. 극중 배경은 겨울이지만, 실제 촬영은 여름에 이뤄졌기 때문이다. 그는 “액션신을 한번 찍으면 땀이 너무 많이 났는데 겨울에 얼굴이 (땀으로) 번지르르 해 보인 탓에 이를 정리하는 것이 일이었다”고 말했다. 주지훈은 “모기떼도 많이 꼬였다”면서 고충을 토로했다.

화제가 된 마지막 얼음 전투 장면에 대한 후일담도 전했다. 그는 “실제론 (배경이) 시멘트 바닥이었다”면서 “얼음 위가 아닌 곳에서 연기를 하다 보니 미끄러운 연기를 많이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거친 액션신에서 생사역의 연기자들이 힘이 드셨을 것”이라며 “굉장히 공들여서 찍은 장면”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는 가운데 작품이 공개된 것에 대해서도 주지훈은 “아이러니하다”고 했다. 그는 “저희는 지난 8월부터 그려왔던 것인데 시기가 이렇게 맞물려서 가슴이 아프다”며 “이 사태가 진정되길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결말에 대한 소회도 털어 놓았다. 주지훈은 “결말은 좋았다고 생각한다. 그 결말이 있어야 시즌3도 암시할 수 있다. 이창이 왕이 되면 저는 다음 시즌에서는 아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창이 ‘나는 다르다’고 외쳤는데, 무영의 아이를 희생시키면서 하고 싶진 않았을 것”이라며 극중 이창의 선택을 지지했다.

임수빈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