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보건용 마스크를 하루 최대 10만개 만들 수 있는 분량의 멜트블로운(MB) 필터를 양산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MB필터 공급 부족에 따른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생기연이 연구용으로 보유 중인 마스크 필터 파일럿 설비를 를 상용 필터 양산에 활용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KF등급 마스크의 핵심 소재인 MB필터는 최근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면서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생기연 파일럿 플랜트는 MB필터를 하루 최대 200㎏가량 생산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하면 KF80~94 등급의 보건용 마스크 약 10만개를 제작할 수 있다고 과기부는 설명했다.

생기연이 파일럿 설비를 실제 양산 설비로 전환하는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생기연은 지난달 25일부터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최적화 작업을 진행해왔다.

이달 18일 시험용으로 생산한 필터는 생기연 자체 시험분석 결과 여과 성능이 KF80 수준으로 확인됐다. 생기연은 이를 KF94 수준까지 향상시키기 위한 보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후 본격적인 24시간 양산으로 생산되는 MB필터는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마스크 생산기업에 공급될 예정이다.

생기연은 과기부 산하 25개 정부출연연구기관 중 유일하게 산업용 섬유그룹을 운영하고 있는 실용화 전문 기관이다. 지난 2003년 필터 시제품을 실제 공정에 시험해볼 수 있는 파일럿 플랜트를 설치했고, 이를 기반으로 필터용 부직포 제조기업들에게 필요한 기술 지원과 연구개발 업무를 수행해왔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