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류현진. 연합뉴스

류현진(33ㆍ토론토)이 구단의 스프링캠프 훈련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볼파크에 남아 훈련을 이어가기로 했다.

스포츠넷 캐나다의 아나운서 헤이즐 메이는 19일(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류현진이 플로리다를 떠나는 선택지도 있었지만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남기로 했다”며 “그는 매일 TD볼파크에서 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류현진은 캐나다로 향할 수 없다. 캐나다 정부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외국인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고, 미국 정부도 19일 캐나다와 상호 합의해 필수적이지 않은 이동에 대해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을 일시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저리그는 단체 훈련을 금지했지만 토론토 구단은 선수들에게 TD볼파크를 개방하고 있다. 류현진 외에 TD볼파크에 남아 훈련하는 토론토 선수들도 있다. 다만 훈련 환경은 좋지 않다. 메이저리그 사무국 지침에 따라 음식 제공을 하지 않고 훈련장에도 최소한의 운영 인력만 남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