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축법요식ㆍ부활절 퍼레이드 각각 1달ㆍ2달 연기
대한불교조계종이 '부처님오신날' 봉축 행사 연기를 발표한 18일 서울 견지동 조계사 경내가 한산하다. 연합뉴스

4월 30일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한 달 뒤로 미뤄졌다. 4월 12일 개신교 부활절 행사도 두 달 연기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국면이 장기화하면서다.

대한불교조계종과 한국불교태고종 등 30개 불교 종단으로 구성된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18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월 30일로 예정했던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5월 30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4월 25일 예정했던 ‘연등회’도 5월 23일로 변경한다”고 덧붙였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부처님오신날은 매년 지혜와 자비의 등을 밝혀 온 우리 고유의 명절이고, 1000년을 이어 온 연등회는 올 12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앞두고 있는 세계적 축제”라고 소개한 뒤 “그러나 지금의 국가적 위기 상황에 처해 그 아픔을 국민과 함께하고, 치유와 극복에 매진하고자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행사 일정을 5월로 변경해 치를 것을 고심 끝에 결정했다”고 말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두고 중국이나 신천지 교인, 예배를 강행하는 교회 등에 대한 비판이 증대되는 것을 두고는 “부처님께서는 ‘독(毒)화살의 비유’를 들어 화살이 어디서 날아왔는지, 누가 쐈는지를 논하는 데 시간을 허비하기보다는 독 묻은 화살을 맞아 곧 죽어가는 사람을 살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가르침을 주셨다”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봉축법요식을 미룬 한 달 기간은 국난 극복을 위한 기도 기간으로 활용한다. 4월 30일 종단협의회 소속 전국 사찰 1만5,000여곳에서 ‘코로나 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시작한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18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 행사 연기 결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신교도 4월 행사를 미뤘다. 개신교 연합 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부활절인 4월 12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려던 ‘이스터(부활절) 퍼레이드’를 두 달 연기한다고 이날 밝혔다.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52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도 6개월 뒤인 9월 28일에 개최된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