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 역사학자 이이화 선생. 한국일보 자료사진

‘재야 사학계의 별’로 불렸던 원로 역사학자 이이화(李離和) 선생이 18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84세.

고인은 역사학 전공자가 아님에도 철저한 고증 아래 일반인들 눈높이에 맞는 이야기 형식의 역사를 서술, 역사학의 대중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1936년 대구에서 주역 대가인 야산 이달 선생의 넷째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부친을 따라 전북 익산으로 이주했다. 유년 시절 부친 밑에서 한문 공부를 하며 사서(四書)를 익혔다. 한국전쟁이 발발한 1950년 가출해 각지를 돌며 고학을 하다 광주고를 졸업하고 상경해 훗날 중앙대에 편입된 서라벌예대 문예창작과를 다녔지만 형편이 여의치 않아 중퇴했다.

사회에 나와 외판원, 술집 웨이터 등 다양한 일을 하면서도 공부를 놓지 않았다. 뛰어난 한문 실력을 바탕으로 한국고전번역원 전신인 민족문화추진회, 서울대 규장각 등에서 고전 해제 작업을 맡았다. 동시에 ‘허균과 개혁사상’ ‘척사위정론의 비판적 검토’ 같은 글을 쓰면서 이름을 얻었고, 저술가의 길로 접어들었다.

대표작으론 22권짜리 ‘한국사 이야기’가 꼽힌다. 1995년부터 2004년까지 10년에 걸쳐 쓴 작품으로 개인의 힘으로 써낸 한국 통사로는 가장 스케일이 클 뿐 아니라 주류 학계가 소홀히 해온 민중사와 생활사를 복원해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이외에도 ‘인물로 읽는 한국사’ ‘만화 한국사’ ‘주제로 보는 한국사’ ‘허균의 생각’ ‘전봉준 혁명의 기록’ 등을 펴냈다.

학술운동에도 빠지지 않았다. 1986년 민주화 바람을 타고 설립된 역사문제연구소에 창립멤버로 참여했다. 당시 소장이 정석종 영남대 교수, 부소장은 임헌영 문학평론가, 이사장은 현 서울시장인 박원순 변호사였다. 고인은 한국 현대사1호 박사인 서중석 성균관대 명예교수 등과 함께 운영위원으로 참여했고, 제2대 위원장과 고문도 맡았다. 2018년 8월 민족문제연구소가 만드는 식민지역사박물관 건립위원장도 역임했다.

역사 연구에 대한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단재상과 임창순 학술상을 받았다. 2014년엔 원광대에서 명예박사학위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영희씨와 아들 응일씨, 딸 응소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1일 오전 10시.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