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서울 중구 충무초등학교에서 유은혜(왼쪽 두번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함께 긴급돌봄교실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서재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2,800억원 규모의 교육부 소관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17일 국회를 통과했다.

교육부는 지방교육재정교부금 확충 및 유치원 운영 지원 등을 위한 추경 2,872억원이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확정됐다고 밝혔다.

우선 지방교육재정교부금 2,534억원이 증액됐다. 교육부는 시ㆍ도교육청과 협의해 해당 교부금을 긴급돌봄 지원, 마스크 손ㆍ세정제 준비, 온라인 학습 등 신종 코로나 대응에 우선적으로 사용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유치원 운영 한시 지원금 320억원은 신규 편성됐다. 개학일 연기로 유치원에 등원하지 않는데도 수업료를 내야 하는 학부모들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대안이다. 구체적인 지원 방안 등은 시ㆍ도교육청과 함께 마련할 예정이다.

신규 편성 항목 중에는 16일부터 개강한 대학들의 온라인 강의를 지원금도 포함됐다. 온라인 강의 진행을 도울 원격교육 운영지원센터를 지정ㆍ운영하는 등 18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올해 확정된 추경예산이 현장에 신속 지원될 수 있도록 예산집행절차를 즉시 진행하겠다”며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하는 등 집행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윤주 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