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 사전 등록 명단을 17일 공개했다.

이번 명단은 최종 엔트리 선발을 위한 사전 등록 명단으로, 이 선수들 내에서만 올림픽 최종 엔트리 구성이 가능하므로 인원 제한 없이 폭넓게 검토해 선발했다.

포지션 별로는 투수 53명, 포수와 1루수 각 6명, 2루수와 3루수가 각 7명, 유격수 8명, 외야수 24명 등이다. 2020시즌 입단 한 신인 선수 중 정구범(NC) 소형준(KT) 남지민(한화) 등 3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해외리그 선수 중에는 최지만(탬파베이) 박효준(뉴욕 양키스)이 포함됐다.

KBO는 지난 12일 야구회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 사전 등록 명단 선발을 위한 기술위원회를 개최했고, 이날 회의엔 김시진 기술위원장을 비롯해 기술위원 전원이 참석해 총 111명의 선수를 확정했다.

KBO는 16일 사전 등록 명단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 전달했으며,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사전 등록 자료를 대한체육회에 제출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