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2군에서 발열환자가 나옴에 따라 1, 2군 훈련을 전면 중단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가 한숨을 돌렸다.

키움은 17일 “퓨처스팀(2군) 소속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선수는 16일 오전 퓨처스팀 홈구장인 고양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훈련을 앞두고 발열 체크를 한 결과 38.3도로 고열 증세를 보였다. 이에 즉시 구장 인근에 마련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다. 이 선수와 같이 대만 스프링캠프에서 귀국행 비행기를 탔던 두산도 이날 곧바로 훈련을 중단했다.

검사 결과는 이튿날 오전 9시께 나왔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키움은 예방차원에서 해당 선수를 퓨처스팀이 쓰고 있는 숙소 1인실에 14일간 자가 격리시키고, 증상을 살핀 후 훈련 참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모든 훈련 일정을 중단하고 자가 격리 중인 1군과 퓨처스팀 선수단은 17일 휴식을 취한 뒤 18일부터 고척스카이돔과 고양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각각 훈련을 재개한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