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시범경기가 중단된 미국 애리조나 캐멀백 렌치 훈련장. USA투데이 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2020년 정규시즌 개막을 5월 중순 이후로 연기했다

롭 만프레드 MLB 커미셔너는 17일(한국시간) 30개 구단 대표와 전화 회의를 한 뒤 “2020시즌 개막을 적당한 시점으로 미룬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개막 시점을 정하지 않았지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8주 동안 50명 이상이 참석하는 모임을 자제하라”는 권고를 따르기로 했다.

이에 MLB닷컴과 AP통신 등 현지 언론은 “메이저리그 개막이 5월 중순 이후로 밀렸다”고 해석했다.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2020시즌 계획에 변동이 있으면 바로 팬들에게 공개하겠다”며 “사무국은 코로나19 추이를 면밀하게 살피고 전문가들에 조언을 구하겠다. 선수, 팬 등을 위한 최상의 방법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당초 MLB는 3월27일에 개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미국에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사무국은 지난 13일 “개막을 2주 이상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개막이 연기된 것은 선수노조 파업이 일어난 1995년 이후 25년 만이다. 당시 1994시즌부터 시작된 선수노조 파업은 7개월 반 동안이나 이어졌고, 1994년 포스트시즌을 취소하고 1995시즌 개막전은 4월 3일에서 4월 27일로 연기했다.

이제 사무국과 구단은 시즌 단축과 선수단 훈련 방안 등을 논의해야 한다. MLB는 팀 당 162경기를 치른다. 하지만 5월 중순 이후에 시즌을 시작하면 시즌 단축이 불가피하다. 사무국은 경기 축소에 따른 선수들의 계약 문제 등 규정도 들여다보고 있다.

선수들의 훈련 장소를 두고도 의견이 엇갈린다.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메이저리그 노조와 (애리조나주와 플로리다주에 있는) 스프링캠프 훈련장을 선수들이 사용할 수 있게 조처하기로 합의했다”면서도 “단체 훈련은 금지한다”고 말했다. 반면 선수 노조는 단체 훈련 유지를 주장하고 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