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온라인몰 쓱닷컴의 신선식품 코너. 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확산하면서 고가의 가구나 가전제품, 프리미엄 식재료까지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직접 보고 꼼꼼히 확인하던 고가 품목까지 ‘클릭’으로 구입하는 경향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2월 한달 간 매출을 살펴본 결과 고가 품목을 포함해 대부분 카테고리의 온라인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침대의 온라인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의 147.7%, 가전제품은 24.9%, 신선식품은 378.4% 각각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기존에는 고가의 가구를 구매할 경우 대부분 매장에서 직접 보고 만지며 비교했기 때문에 온라인 매출 비중이 높지 않았다”며 “하지만 최근에는 오프라인 매장 방문이 급격히 줄어드는 가운데 700만원을 호가하는 침대 등 프리미엄 가구들이 온라인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프리미엄 신선식품의 온라인 매출 강세에 신세계백화점 측은 주목하고 있다. 믿고 먹을 수 있는 식재료 인기에 백화점 신선식품 온라인 매출이 5배나 올랐기 때문이다.

김영섭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은 “앞으로도 기존에 온라인에서 판매되지 않았던 프리미엄 브랜드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