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구단 뉴욕 양키스가 스프링캠프를 꾸린 플로리다주 조지 M. 스타인브레너 필드의 모습. 플로리다=USA투데이스포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 프로야구 선수로까지 번졌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1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해당 선수와 함께 훈련했던 모든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양키스의 마이너리그 캠프는 폐쇄됐다.

양키스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플로리다주 탬파에, 양키스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조지 M. 스타인브레너 필드에 스프링캠프를 꾸렸다. 이 둘 간의 거리는 약 1마일(1.6㎞) 정도다. 브라이언 캐시먼 양키스 단장은 “해당 마이너리그 선수는 메이저리그 캠프를 방문한 적이 없으며 메이저리그 선수들과 접촉한 적도 없었다”고 전했다.

미국 야구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앞서 미국프로농구(NBA)는 지난 12일 유타 재즈의 센터 뤼디 고베르가 확진 판정을 받아 리그가 중단됐다. 메이저리그는 현재 시범 경기를 중단했고, 시즌 개막을 연기한 상태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