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아들 허위 증명서 혐의’ 최강욱 靑비서관 사의 표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국 아들 허위 증명서 혐의’ 최강욱 靑비서관 사의 표명

입력
2020.03.16 06:59
0 0

 “대통령께 부담 드리는 일 없어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 증명서를 발급해준 혐의를 받는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52)이 16일 사의를 표명했다.

최 비서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에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통령님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이제는 더 이상 안에서 대통령님께 부담을 드리는 일이 없어야 한다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비서관은 “소임을 다하고자 노력했으나, 뜻하지 않게 ‘날치기 기소’라는 상황을 만나 결국 형사재판을 앞두게 됐다”며 “촛불시민의 명령을 거스르려는 특정 세력의 준동은 대통령님을 포함해 어디까지 비수를 들이댈지 모르는 지경에 이르렀다.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라고 적었다.

최 비서관은 “늘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역사와 직면할 것이며, 우리 사회의 거침없는 발전과 변화를 위해 어디서든 주어진 소임을 다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역사, 문재인 정부의 역사를 거듭 생각하며 이제는 다시 제 자리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최 비서관은 2017년 변호사 시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해 준 혐의로 지난 1월23일 검찰에 불구속 기소됐다. 최 전 비서관은 검찰의 불구속 기소 직후 낸 입장문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특정 세력이 보여 온 행태는 적법 절차를 무시하고 지휘계통을 형해화한 사적 농단의 과정”이라면서 “법무부와 대검의 감찰 조사는 물론 향후 출범할 공수처 수사를 통해 저들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드러날 것”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