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DEAR ABBY: My husband's sister, "Irma," has hurt us with her words and actions many times. When the drama is over, she will suddenly send an e-mail saying she "misses" my husband and me. I do not want to seem like an unforgiving person, but I'm tired of this repeated behavior. My husband and I feel we're better off not socializing with her and my brother-in-law, but if I respond to her e-mail, it just opens the door for yet another incident. How can we clear the air but not leave ourselves open for another attack?

FORGIVEN BUT NOT FORGOTTEN

애비 선생님께: 제 남편의 누나인 '얼마'는 말과 행동으로 저희에게 여러 번 상처를 주었어요. 그런 극적인 상황이 끝나고 나면, 그녀는 별안간 남편과 제가 '그립다'는 이메일을 보낸답니다. 전 용서를 잘 하지 않는 사람처럼 보이고 싶지 않지만, 이런 반복되는 행동에 지쳤어요. 남편과 저는 얼마 그리고 아주버님과 교류를 하지 않는 편이 낫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제가 그녀의 이메일에 답장을 하면 또 다른 사건을 일으킬 기회를 주게 되죠. 저희가 또 다른 공격을 받지 않고 어떻게 이 상황을 개선할 수 있을까요?

용서했지만 잊지 못하는 독자

DEAR FORGIVEN: Your feelings are understandable, but this is your sister-in-law so you can't dodge her forever. This doesn't mean you must see her often. When you do, take an emotional step backward and treat her with the same respect ­ and degree of closeness that you would any other acquaintance. When she acts out, absent yourself.

용서하신 독자 분께: 독자 분의 심정은 이해가 됩니다. 하지만 그분은 독자 분의 시누이이기 때문에 그분을 영원히 피할 수는 없어요. 그렇다고 그분을 자주 봐야 한다는 말은 아니에요. 그분을 만날 때는 감정적으로 한 걸음 물러서서 다른 지인들을 대할 때와 동일한 존중과 친근함을 가지고 그분을 대하세요. 그분이 불쾌한 행동을 하면 자리를 피하세요.

The woman appears to have poor impulse control and a high degree of volatility. And that's a subject that your husband might approach (privately) with his brother-in-law and you should stay away from. Your brother-in-law might be more receptive to the message if he hears it from his wife's brother.

그분은 충동을 잘 억제하지 못하고 변덕이 아주 심한 것 같네요. 그리고 이건 남편 분이 아주버님에게 개인적으로 이야기를 꺼내야 하는 문제이고, 독자 분은 물러서 계셔야 합니다. 아주버님은 자신의 아내의 남동생이 이야기하면 더 잘 받아들일 수도 있습니다.

안성진 코리아타임스 경영기획실 기획팀장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