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ㆍ경제적 이유 등 가정불화가 원인”
자신의 아내와 아들을 흉기로 휘둘러 숨지게 한 A씨가 14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 진술 녹화실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은 진주경찰서 진술 녹화실. 연합뉴스

경남 진주시에서 부부싸움을 한 뒤 아내와 아들을 살해하고 달아났던 50대 남성이 이틀 만에 붙잡혔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진주경찰서는 아내와 아들 등 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살인 · 살인미수)로 남편 A(5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2일 오전 6시쯤 진주시 상평동 자신의 입에서 흉기로 아내(51)와 중학생 아들(14)을 살해하고, 고등학생 딸(16)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부부싸움 도중 흉기를 휘둘러 아내를 살해한 뒤, 같은 방에서 잠자고 있던 딸과 다른 방에서 잠을 자고 있던 아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모두 다 저승 가자”는 마음으로 범행을 저질렀고, 범행 후 자신도 죽으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에 검거된 A씨의 신체에는 자해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아내와 별거 중이던 A씨는 성격 차이와 경제적 문제 때문에 부부싸움을 자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 사람들에 따르면 A씨는 특별한 직업이 없었고, 숨진 아내가 가정을 꾸려 왔다. 숨진 아들과 중상을 입은 딸은 재혼한 아내가 데려온 자녀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범행은 오랜 별거생활과 경제적인 이유 등 가정불화가 원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A씨는 범행 후 택시를 타고 경남 함양군 함양읍에 있는 자신의 다른 집으로 달아났다가 휴대전화를 버리고 집에서 500m 가량 떨어진 야산으로 도주했다. 이후 경찰의 눈을 피해 집에서 300m 가량 떨어진 빈집 창고에 숨었다가, 14일 수색에 나선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 300여명을 투입해 A씨가 숨은 것으로 추정되는 일대의 주요 도로 등을 차단하고, 야산과 숙박업소, PC방 등에 대한 일제 수색을 진행했다. 또 헬기, 드론, 수색견까지 동원해 주변 야산에 대한 밤새 수색작업을 벌였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와 사건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진주=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