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일 접고 쪽잠자며 간병…불안 느끼던 환자, 빠르게 호전해 ‘퇴원’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중증 치매 노인이 직장 일을 접고 방호복 차림으로 병실을 지킨 손자와 보름간의 병원 생활을 끝내고 완치해 함께 퇴원했다.

15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경북 청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85세 여성이 경북도립 포항의료원에 이송됐다. 이 여성은 중증 치매 환자로, 고령에 기저질환이 있어 고위험군에 속했다. 이 여성을 따라 온 손자(31)는 코로나19 환자가 아니었지만 할머니가 치매를 앓아 자신이 직접 돌봐야 한다며 병동 입실을 요구했다. 의료진은 병상 부족으로 환자가 1인실이 아닌 다인실에 입원해 있고, 감염 위험이 높아 허락하지 않았다. 환자는 손자의 걱정대로 낯선 병실 환경에 불안을 느껴 치료가 쉽지 않았다. 의료진은 손자에게 연락했고, 한달음에 달려 온 손자는 방호복을 입고 병실 밖 복도의 긴 의자에서 쪽잠을 자며 할머니를 돌봤다.

환자는 치매에 고령에도 빠르게 호전됐다. 지난 14일 2번의 코로나 19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왔다. 병실과 복도를 드나들며 환자들과 접촉한 손자도 같은 날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할머니와 함께 퇴원했다.

포항의료원 관계자는 “불안한 모습을 보이던 환자가 손자를 보고 난 뒤에는 차분한 상태로 치료를 잘 받았다”며 “(손자가) 다니던 직장 일을 잠시 접고 달려와 간병한다는 얘기에 지켜보던 의료진도 큰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85세 여성 환자와 손자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퇴원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포항=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