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긴급 방역 후 영업 재개 여부 결정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전경. 연합뉴스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은 자가격리를 하고 있던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5일 임시 휴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하루 동안 긴급 방역이 실시된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부산본점 지하 2층 폐기물 처리시설인 “슈트장’ 근무자로 최근 이틀 동안 출근하지 않은 상태에서 전날인 1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슈트장을 확진 판정이 나온 즉시 폐쇄 조치됐다.

보건당국과 함께 폐쇄회로 폐쇄회로(CC)TV 조회 등을 통해 백화점 안에서의 동선을 확인한 결과 매장 근무자나 고객과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10명이 교대로 근무하는 슈트장 특성을 감안, 이들을 검사한 결과 1명은 14일 오후 7시 50분쯤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나머지 7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부산본점 측은 “방역당국 등과 협의한 결과 영업에는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받았지만 고객 안전 등을 위해 긴급방역을 실시한 후 영업 재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