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에서 가장 만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유타 재즈의 센터 뤼디 고베어(오른쪽). 디트로이트=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프로농구(NBA) 유타 재즈 센터 루디 고베어(28ㆍ프랑스)가 관련 성금 50만달러(약 6억원)를 기부했다. 시즌 중단으로 인해 일거리가 사라진 홈 구장 파트타임 근무자들과 확진 피해자들을 위한 마음이 담겼다.

고베어의 소속팀 유타는 15일(한국시간) “고베어가 기부한 금액 중 20만달러는 NBA 시즌 중단으로 인해 업무가 사라진 홈 구장 파트타임 근로자들을 위해 쓰이고, 20만달러는 유타와 오클라호마시티의 코로나19 확진자와 가족들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또 10만달러가 조금 넘는 10만유로는 프랑스 건강 관련 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

사흘 전 NBA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고베어는 진단을 받기 전 기자회견장에서 테이블과 마이크들을 손으로 만지는 장난을 쳤다가 거센 비판을 받았다. 이에 대해 최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과 뜻을 밝힌 고베어는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NBA에서는 지금까지 케빈 러브(클리블랜드)를 시작으로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 블레이크 그리핀(디트로이트) 등이 10만달러 이상을 쾌척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