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4시 19분께 서울 성수동2가 금속연마공장 건물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인명피해는 없었고 소방서 추정 2억6천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성동소방서 제공

서울 성동구의 한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14일 서울 성동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19분 성수동의 한 금속연마공장 1층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가 발생했고, 두 시간만인 오전 6시 20분 진화됐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 화재로 공장 1, 2층의 기계와 집기 등이 타면서 총 2억6,0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당시 공장 안에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다.

소방 당국은 유관 기관과의 합동 조사를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