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메이저리그 선수노조와 협의로 각 구단 선수들에게 귀가를 장려하고 있다. 하지만 빅리그 데뷔를 준비하고 있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32)은 스프링캠프 잔류를 택해 훈련을 이어가기로 했다.

미국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14일(한국시간) “다수의 세인트루이스 선수가 캠프를 떠나 집으로 돌아가기로 했다”며 “하지만 10~15명은 캠프지인 플로리다 주피터에 남기로 했다”고 전했다.

잔류 선수 명단엔 김광현도 포함됐다. 이 매체는 “김광현은 구단과 대화 끝에 잔류를 결정했다”고 했다. 일부 선수들이 캠프에 남으면서 구단은 훈련 시설을 폐쇄하지 않고 일부 코칭스태프와 직원을 남겨 선수들이 훈련을 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선수노조는 시범경기 취소에 따라 선수들에게 3가지 안을 제시했다. 스프링캠프에 계속 머물 수 있고, 각 팀의 연고지에 있는 집에 갈 수도 있으며, 오프시즌 머무는 고향 집에 갈 수 있다고 정했다.

올해 캠프에서 선발 경쟁을 펼치고 있는 김광현은 잇단 호투로 시즌 전망을 밝혔다. 시범경기에서는 네 차례 나가 8이닝 5피안타 1볼넷 1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를 이어가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잠시 쉬어가게 됐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