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 1조5000억달러 단기유동성 공급… 외신 “2008년 금융위기 떠올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 연준, 1조5000억달러 단기유동성 공급… 외신 “2008년 금융위기 떠올라”

입력
2020.03.13 06:55
0 0

코로나 쇼크로 레포 한도 확대

단기물 국채 매입 한도도 높여

외신 “양적완화 복귀 수순”

지난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직원들이 상황판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패닉에 빠진 시장에 1조5,000억달러의 단기유동성을 공급하는 초강수를 내놓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미국 CNN 방송 등 주요 외신은 12일(현지시간) 연준이 환매조건부채권(Repoㆍ레포) 등을 통해 대규모의 자금을 금융 시장에 투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1조5,000억달러는 1개월ㆍ3개월짜리 단기 환매조건부채권(Repoㆍ레포) 운영을 통해 시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연준은 이틀간 1개월ㆍ3개월짜리 환매조건부채권(Repoㆍ레포) 거래를 각각 5,000억달러 한도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연준은 레포 거래 한도를 1,000억달러에서 1,500억달러로 상향 조정한 적 있는데, 이를 다시 3배 이상 늘린 것이다. WSJ는 이런 조치가 12, 13일 이틀에 걸쳐 운영되면 1조5,000억달러의 단기유동성이 시장에 공급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준은 레포 거래와 별도로 국채 매입도 다양화하기로 했다. 연준의 ‘공개시장조작’ 정책을 담당하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그동안 매달 600억달러 한도 내에서 단기물 국채(Treasury bills)를 순매입했는데, 매입 대상을 물가연동채권(TIPS) 등으로 넓히겠다는 것이다. 이는 그동안 초단기 자금시장의 안전에 주력했던 연준이 더는 단기물에만 집착하지 않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런 연준의 결정은 2008년 금융위기 당시를 떠올릴 만큼 강력한 조치로 보인다. CNN은 이 조치가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채권 등을 매입해 유동성을 늘리는 조치인 양적완화로 돌아가는 과정이라고 분석했다. 제임스 비앙코 비앙코 리서치 대표는 “연준이 모든 것을 걸고 있다”며 “그들이 보유하고 있는 핵 무기를 발사한 것과 같다”고 평가했다. 다만 연준은 기존의 대규모 양적완화와는 분명히 다르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